관리 메뉴

가을하늘™ in Blog

애플워치는 어디에 쓸까? 본문

취미/애플

애플워치는 어디에 쓸까?

가을하늘™ 2015.09.15 22:34

애플워치가 나오기만을 학수고대한 끝에 IFC 몰에서 시착까지 해보고 42mm 가죽 루프로 정하였다.





애플스토어에서 주문한 뒤 한참만에 애플워치를 받아볼 수 있었다.

역시나 아이폰이나 워치나 새 것 뜯는 재미가.. 애플은 포장 하나에도 신경을 많이 쓴다 라는게 느껴진다.











그리고 아이폰과 동기화 한 후 이런저런 기능들을 사용해 보았다.


알람도 오고 심박도 측정하고 일어날 시간이라며 운동할 타이밍도 알려주었다.

그런데, 그것 왜엔 별다르게 할 게 없었다.

늘 사무실에 있다보니 아이폰으로 알람 받는게 편하고 운동이야 출퇴근 때에 움직이는게 전부이니;;


더군다나 완충하면 이틀 쓰기가 빠듯하다. 알람도 거의 안오다 싶이 하니 이틀을 쓰는거지 하루 반나절이면 끝.

매일 충전을 해야 그래도 안심하고 쓸 수 있을 듯.





이렇게 되다보니 애플워치는 사실.. 애물단지가 되어 버렸다. 평소 시계도 잘 보는 스타일이 아니라 더욱.

물론 가끔 밖에서 아이폰은 가방에 넣어 둬도 메시지 주고 받고 전화 통화도 하고 그런것 보면 꽤 쓸만한 듯 하기도 한데,

그런일이야 늘상 있는 일이 아니다 보니 80만원이나 주고 쓸만한 물건은 아니구나 싶었다.








한 달을 소중히 써 보고 애플에게 돌려보내주었다. 그 와중에 스테인레스인데도 생활기스가... 스포츠타입은 더 심하다고.

잘 만든건 알겠는데, 가격을 좀 내려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비싸도 너무 비싸.


허세컷도 좀 찍어보고 ㅋ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취미 > 애플' 카테고리의 다른 글

ASAP Connect 개봉기  (1) 2016.11.19
애플워치는 어디에 쓸까?  (0) 2015.09.15
airvideo 쓰다가 airvideo hd 또 구매  (0) 2013.12.29
iPod nano (1세대) 교체 프로그램  (0) 2013.08.3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