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가을하늘™ in Blog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Yeoju Premium Outlets) 을 다녀 오다 본문

일상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Yeoju Premium Outlets) 을 다녀 오다

가을하늘™ 2007.06.10 02:09
토요일 조금 늦게 서울서 출발했다. 이것이 화근.. 여주까지 4시간 걸렸다. ㅠㅠ

여주 IC 에서 나와 몇Km 안가면 바로 아울렛이 있다. 길은 새로 놓아져서 깨끗하나 3~4Km 를 더 가야 하니 그닥 좋은 위치라고 말 할 순 없겠다.

주차장도 꽤 큰 편이지만, 거의 다 꽉 차 있는 상태였다. 오후 3시정도에 도착했으니 피크 시간 때 라고 볼 수 있겠다. 그래도 정문 가까이 주차 했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구였나 입구였나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국서 보던 다운타운 같다 :)



(렌즈를 50.4 하나 물려 가져 갔더니 이건 완전 찍기 힘들었다 ㅠㅠ)

어쨌든 명품관들이 모여있다는 말만 듣고 조금 기대하고 들어갔는데, 꽤 많은 사람들과 그닥 싸지 않은 가격에 조금 실망했다.
물론, 정가의 40%~70% 까지 할인 해주고 있었지만 신제품 보다는 대부분 지난 상품들이 많았다고 한다. (나야 언제 나온 상품인지 모르니까.. 명품엔 관심이 그닥 -_-)

거의 모든 매장을 둘러 본 바로는 그렇게 기대할 만한 상품이 없다 였다. 서울서 톨비 7,800원과 시간과 기름값을 들여 가면서까지 가서 살만한게 없다는 거다. 걍 시내 백화점 세일할 때 사거나 혹은 면세점에 갈 수 있음 거기가 더 싸다는 얘기 -_- 그리고 MADE IN CHINA 이 많았다는 점도 아쉬 웠다고나 할까...

정말 폐점 시간이 다 되어가고 배도 고프고 해서 각자 하나씩은 꼭 사자고 해서 다들 하나씩은 겨우 구입했다. 나야 운동화를 보러 간거나 다름없어 가자마자 바로 고르긴 했지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 옆으로 위치한 매장 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말이라 그런지 사람들도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더운 날씨여서 너무나 시원해 보이는 중앙 분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층과 하층은 에스컬레이터로 연결되어 있다



과연 이곳이 명품관 으로써 유명해질지는 모르겠다. 한번 호기심에 가면 그 뒤로는 잘 안갈꺼 같다. 특히 교통이 혼잡스러워 한번 다녀 오기가 쉽지 않아서 말이지. 가격이 싸지면 모를까; 게다가 이곳 매장들 대부분이 환불, 교환, AS 불가 라는 푯말이 붙어 있었다. 이건 뭐 선물이나 사볼까 해도 교환도 안된다니.. 옷은 꼭 입어보고 사야할 판이다.

그리고, 이곳 푸드코트 의 가격도 만만치 않다. 짜장면을 4,500원에 먹고 왔다. 물론 맛은 괜찮았다. 저녁 때 여서 그나마 사람이 적었지만 만약 점심 때 였다면 그 많은 인원들을 다 수용할 수 있을지 걱정.

그나저나, 거서 본 진주반지는 꽤 괜찮았단 말이야~ ㅋㅋ
5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