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가을하늘™ in Blog

포세이돈 (2006) 본문

취미/영화

포세이돈 (2006)

가을하늘™ 2006. 5. 26. 15:00



타이타익은 잔잔하며 아름답다면, 글쎄.. 이 영화는 긴박하며 끔찍하기 까지 하다.
재난영화라고 불리워지는 포세이돈은 보는 내내 살아 나갈 수 있을 까를 계속 생각하게 만든다.

배가 뒤집히고 수십톤의 바닷물이 홀에 쏟아져 들어오며, 가스 폭팔, 붕괴등등 진짜 죽이려고 갖은 방법을 총 동원하는 구나 싶었다.
게다가 탈출하는 모습이 어찌나 가슴 졸이게 만드는지.. 그러면서 하나둘 죽어 나가고 -_-
저러다 죽지 싶으면 영낙없이 저세상으로..

어떻게 보면 헤피엔딩이라고 해야 할런지 모르겠지만, 나름 재해와 잘 싸워 나간다.
물론, 살아남기 위해선 배의 구조에 대해서 아주 잘 알아야 함.

그리고 딸을 위한 아버지의 모성이 아주 강한 영화였다.
저리 이쁜딸이 있으면 무척 걱정되겠지.. ㅋㅋ

'취미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엑스맨, 최후의 전쟁 (2006)  (8) 2006.06.15
포세이돈 (2006)  (0) 2006.05.26
Ultraviolet, 2006  (2) 2006.05.08
무영검, 2005  (7) 2006.05.02
0 Comments
댓글쓰기 폼